포바이포 : 디젤차, 가솔린보다 연비가 40% 이상 좋은가?
2018년05월28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8-05-17 11:39:45
기사제보
로그인 회원가입
4x4 메인 > 자동차 > 돋보기
Share Subscribe
2014년03월19일 09시1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디젤차, 가솔린보다 연비가 40% 이상 좋은가?
2,3년 내 수입차에서 디젤 비중은 50%대로 떨어질 것

한국은 디젤차에 열광하고 있다.

2004년까지 한국에서는 디젤 승용차 판매 자체가 허용되지 않았다. 디젤은 시끄러운데다 매연을 내뿜는 공해 차량이라는 인식에서였다.

2005년 디젤 승용차 판매가 허용되면서 디젤은 진동과 소음이 줄어든데다 이산화탄소를 적게 배출하는 친환경차로 탈바꿈했다.

여기에 2000년대 중반 고유가 파동을 겪은 이후 소비자들에게 디젤차는 가솔린보다 연비가 40% 이상 좋은 ‘연비 좋은 차’라는 인식으로 각인됐다.

올해 1,2월 수입차 판매(2만8701대)에서 디젤차는 2만30대가 팔려 비중이 70%에 달했다. 디젤만큼 연비가 좋다는 하이브리드차는 663대로 2.3% 점유에 그쳤다.

디젤차가 인기인 유럽에서도 전체 신차 판매에서 디젤 승용차 점유율은 50∼60%에 정도다.

수입차를 필두로 한국의 디젤 승용차 시장은 유럽 다음가는 세계 두 번째로 커졌다. 미국은 연간 1700만대 신차 시장 가운데 디젤 승용차 비중은 1%도 채 안 된다.

중국도 대형 SUV 이외에 디젤 승용차 판매는 거의 찾아보기 어렵다. 일본이나 호주도 마찬가지다. 전 세계 주요 자동차 시장에서 한국만 디젤 광풍이 거세게 분 것이다.

유럽에서 팔리는 디젤 승용차는 소형차와 준중형차가 주도한다. 경차나 소형차 중에서도 아주 작은 차는 가솔린이 대부분이다. 작은 차에 디젤 엔진을 얹게 되면 소음과 진동이 심해져서이다.

디젤 인기로 큰 덕을 보는 곳은 국산차가 아닌 독일차다.

수입차 중에 가장 많은 디젤 모델을 보유한 곳은 독일차이다. 2011년 35%에 불과했던 수입차 디젤 판매 비중은 2012년 51%로 절반을 넘어섰다. 지난해에는 전체 판매 차량(15만6497대)의 62%로 치솟았다. 
 
지난해 전체 수입차 판매(13만858대) 가운데 BMW·폴크스바겐·메르세데스 벤츠·아우디로 대표되는 독일 브랜드가 수입차 22개 브랜드 가운데 1∼4위를 휩쓸었다. 이들 4개 브랜드는 10만5580대를 팔아 전년 대비 26% 증가했다. 점유율도 전년 대비 4%포인트 높아져 68%에 달했다.

더구나 올해 1·2월은 독일차 비중이 더 심화돼 전체 수입차 가운데 74%로 치솟았다. 수입차 1위인 BMW의 경우 디젤 판매 비중은 80%가 넘는다. 지난해 가장 큰 폭의 판매 신장률을 기록한 폴크스바겐의 디젤차 비중은 95%에 달한다. 가솔린 모델은 파사트·페이톤 일부로 극소량이다.

볼보는 디젤 대세론에 따라 지난해 90% 이상 디젤로 교체했지만 판매는 전년 대비 겨우 10.9% 증가한 1980대에 그쳤다. 이는 수입차 전체 판매증가율(19.6%)에도 못 미친 수치다. 독일 디젤차에 밀린 셈이다.

국산차 역시 SUV 이외에 디젤 판매 부진은 심각하다. 지난해 각각 30% 이상 판매가 줄었다. 월간 판매에서도 두 차종을 합친 숫자가 월 평균 1000대를 파는 폴크스바겐 골프를 따라가지 못할 정도다.

디젤 모델이 없는 일본차는 속수무책이다. 일본 브랜드 가운데 인피니티를 제외하면 아직까지 디젤 모델이 전무하다.수입차 10대 가운데 디젤이 7대인데 주력 상품을 갖추지 못한 셈이다.

2만2042대를 팔아 전체 수입차 판매 비중이 14%에 그쳤다.  전년 같은 기간보다 4% 줄었다. 마찬가지로 미국차도 크라이슬러·지프 브랜드 이외에는 별다른 디젤 모델을 내놓지 못해 판매는 신통치 않다.

연비가 30% 정도 좋다는 말을 어디까지 믿나.

익명을 요구한 자동차 업체 담당자는 “디젤은 가솔린 차보다 200만원 이상 비싼데 소비자들은 연비가 30% 정도 좋다는 말에 초기 구입비용을 망각하고 디젤로 넘어간다”며 “가솔린 연비 기술이 놀랍게 발전한데다 디젤차와 연비가 비슷한 가솔린 하이브리드 가격이 점점 내려가 2,3년 내 수입차에서 디젤 비중은 50%대로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부터 수입차 베스트 셀링 모델은 단연 ‘BMW 520d’다. 지난해 8346대를 팔아 압도적인 1위였다. 가격이 6200만원인이 모델은 8단 자동변속기에 2.0L 디젤 엔진을 달고 무려 16.4㎞/L의 놀라운 연비를 뽐낸다. 차체가 큰 데다 중형차 가운데 연비가 좋아 인기가 많다.

동급 국산차에선 현대 그랜저 HG 3.0 익스클루시브(가격 3422만원)가 인기 모델이다. 520d보다 출력이 좋고 편의장치도 호화롭다. 이 차는 3.0L 가솔린 엔진에 6단 자동변속기를 달고 연비가 10.4㎞/L 나온다.

재미난 점은 그랜저를 사려던 고객이 ‘연비가 50% 이상 좋다’는 경제성에 끌려 2700만원 이상 비싼 520d로 변심하는 경우가 꽤 있다는 것이다. 물론 BMW라는 브랜드도 변심의 주요 이유일 것이다.

연간 2만㎞를 뛴다면 어림잡아 그랜저의 연료비는 386만원, 520d는 221만원이 들어간다(서울 휘발유 가격 2011원, 디젤 1817원 기준). 연간 연료비 차이는 165만원이다. 기름값으로 본전을 뽑으려면 17년 이상 타야 한다.

BMW가 프리미엄 브랜드라는 이점을 감안해도 경제성 때문에 520d를 산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 연비(燃費)의 뜻은 ‘주행거리당 소비하는 연료의 양’이다. 고연비(高燃費)는 연료 소비가 높다는 뜻으로 연비(燃比)가 나쁜 걸 말한다.

연료비를 아끼려다 이렇게 더 많은 비용을 부담하는 게 오버슈팅의 대표적인 사례다.

디젤차에는 여섯 가지 세금이 더 붙는다.

첫째, 교통에너지환경세(교통세)다. 휘발유는 529원, 경유는 375원이 정액부과된다. 이어 교통세의 15%가 교육세, 교통세의 26%가 주행세라는 명목으로 추가된다. 세전유가+교통세+교육세+주행세를 모두 더한 금액의 10%는 또 다시 부가가치세가 붙는다.

2월 셋째 주 기준 정부가 교통세·교육세·주행세·부가세 명목으로 부과한 세금은 L당 고급휘발유 922.89원, 보통휘발유 909.61원, 자동차용경유 675.55원이다.

이게 전부가 아니다. 부가세 산출 이후 두 가지 세금이 다시 붙는다. 기름의 품질 관리 비용인 품질검사수수료 등의 비용을 조달하기 위해 기타수수료와 판매부과금 등이 잡힌다. 기타수수료는 휘발유와 경유 모두 L당 0.47원이 붙고, 판매부과금은 고급휘발유에 36원이 붙는다. 이상 교육세·교통세·주행세·부가가치세·판매부과금·기타수수료 등 여섯 가지 세금이 통상 알려진 ‘유류세’다.

이 밖에도  디젤 차량에는 환경개선부담금이라는 세금이 추가된다. 환경개선부담금은 휘발유보다 디젤이 환경에 미치는 악영향이 더 크다는 이유로 디젤 차량 소유주에게 부과하는 세금이다.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경우 연간 5만원 안팎이다. 서울시는 연간 2만km 이상 주행하는 디젤차에 환경개선부담금을 증액하는 방안을 정부에 건의해 세금이 더 오를 수 있다. 한편 LPG 차량에는 kg당 275원 개별소비세가 붙는다.

복지 재원 마련에 애를 먹고 있는 정부는 각종 세제 혜택을 줄이고 있다. 세수를 늘리기 위해서다. 그런데 경유차가 인기를 끌면서 뜻밖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세수가 줄어들 수 있는 것이다. 10종이나 되는 유류세가 국가 세수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환경 이슈도 등장할 전망이다. 중국발 미세먼지 공포에 이어 디젤차에서 쏟아내는 미세먼지(분진 등)도 걱정거리다. 요즘 디젤 엔진이 분진을 거의 걸러내는 친환경이라고 해도 이는 ‘관리’를 잘할 경우에만 해당된다.

분진을 걸러내는 필터가 수명이 다하거나 문제가 생기면 친환경 디젤차라고 해도 시커먼 매연을 뿜어내기 때문이다. 특히 주행거리가 많거나 5년 이상 된 디젤차는 아무래도 분진 배출량이 많을 수밖에 없다.

이코노미스트 拔萃


ⓒ 포바이포 뉴스 [http://www.4x4.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4x4 에디션]폭스바겐 티구안 ...
[MINI]MINI, 2015 다카르...
[4x4 에디션]랜드로버, 울트라 ...
[축제.이벤트]프로방스 홀드맨 ...
[축제.이벤트]2013 서울등축제 ...
 
 이명진 (2014-04-18 16:04:24)     288   73  
디젤차특유의 그르렁거리는 엔진소리는 이보크 디젤이라도 예외없더라구요..덜덜덜덜...괭괭괭괭...
 청풍 (2014-04-17 17:48:10)     110   525  
제대로 차량이라도 타보고서 작성하시지요..정말이지 이걸 기사라고 쓰는 분은 .......^&^ 유렵자동차의 60%정도가 디젤 자동차이고 미세먼지 배출은 유로5기준으로 가솔린차가 더 심하다는 것을 알실텐데...안타깝네요....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엔진오일 만오천키로타고 갈아도 문제없다, 보충만 확인 (2013-04-04 07:53:27)
이전기사 : 내차가 혹시 돈먹는 하마? 비용 줄이기 4계명 (2014-03-18 11:29:52)
기아차, 업사이...
기아자동차가 오는 5월 충북 제천 소재 평산캠핑장...
하나티켓 , 고아...
하나투어(대표이사 김진국)의 티켓 예매 사이트 &l...
헬리녹스, 뉴에...
헬리녹스가 프리미엄 모자브랜드인 뉴에라와 컬래...
넥센타이어, 퍼플 서...
넥센타이어가 전세계 비즈니스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
포드코리아, ‘2018 포드 썸...
벤츠 스프린터 유로코치 럭셔...
두카티 코리아, 모터사이클 3...
포드코리아, 5월 ‘패밀리 ...
랭글러 기반 픽업 스...
랭글러를 기반으로 한 픽업 스크램블러에 대한 몇가지...
오프로드 팁, 강물을 건널...
트레일러, 견인 물리학의 3...
지프(JEEP)의 특별한 파킹,...
터보차저 관리요령, 예열과...
            인터넷신문 윤리강령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포바이포소개 제휴.광고문의
포바이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포바이포 뉴스]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535-23 남혜빌딩 3F
 등록번호 : 서울 아 02112    |    발행 . 편집 : 이정회
 TEL : 02-572-4448   |   FAX : 02-6455-9790   |   E-mail : 4x4@daum.net

Copyright(c) 포바이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