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바이포 : 지프(JEEP)의 특별한 파킹, 세우는 곳이 곧 주차장이다.
2017년12월14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7-12-09 10:14:00
기사제보
로그인 회원가입
4x4 메인 > SUV 4x4 > 4x4 가이드
Share Subscribe
2016년09월10일 11시1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지프(JEEP)의 특별한 파킹, 세우는 곳이 곧 주차장이다.
정통 오프로드의 아이덴티티를 전달하기 좋은 방법

막무가내로 주차해놓는다거나 이유모를 역주행을 하는 모습을 찍은 사진들이 김여사타이틀을 달고 많은 자동차 관련 게시판에 올라와 안탑깝고 답답한 마음을 자아낸다.

상식에 어긋나는 운행이나 주차라면 무조건 여자운전자라고 하여 몰아가는 것은 당연히 잘못된 일이다. 그래서인지 요즘은 '김사장'도 눈에 띄곤 한다.

계단에 주차하는 것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차에 미칠 영향이나 주차후 차와 보행자의 안전에 대한 부분을 생각하면 이런 주차는 꽤나 위험하다.

그러나 오프로드의 원조격인 지프(Jeep)는 이런 불가능할 듯한, 평소 생각하기 어려운 상황의 주차를 지프 특유의 오프로드에 대한 이미지 강화에 사용했다.

물론 덴마크에서도 지프 오너라고 이런 곳에 주차를 한다면 개념없다는 소릴 듣기 충분하다. 그럼에도 이렇게 버젓이 지프만을 위한 주차공간을 그려놓은 것은 지프(Jeep)라는 브랜드가 가진 정통 오프로드의 아이덴티티를 전달하기 좋은 방법임에는 분명하다.

지나는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아이캣치도 분명하고 입소문을 통한 구전마케팅도 한몫할 것이다.

위 사진은 콜롬비아의 수도인 보고타에서 진행된 게릴라 마케팅이다. 굳이 사진에 대한 설명을 하지 않아도 무엇을 전달하고자 하는지 알 수 있다.
 
대부분의 운전자들은 저런 웅덩이는 당연히 피해가기 마련이다. 덜컹거리는 승차감도 싫겠거니와 차에 무리가 갈까봐 피해가는 것이다. 하지만 지프는 저런 웅덩이를 지프의 영역(Territorio)이라고 보란듯이 써놨다. 지프만이 저런 곳을 지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자신감 넘치는 표현이다.


ⓒ 포바이포 뉴스 [http://www.4x4.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4x4 가이드]세미 오프로드 튜...
[4x4 가이드]허머와 서바이벌 (...
[4x4 가이드]오뚜기령, 오프로...
[4x4 가이드]오프로드 캠핑, 랜...
[4x4 가이드]오프로드, 허브스...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트레일러, 견인 물리학의 3가지 법칙 (2016-09-12 10:18:10)
이전기사 : 터보차저 관리요령, 예열과 후열,워밍업 필수 (2016-09-10 10:36:12)
콜맨 제품 활용...
콜맨이 캠핑용품을 활용해 나만의 크리스마스 분위...
서울근교 억새터...
올겨울, 멀리 떠나지 않고 서울근교에서 겨울 볼거...
여행하기 딱 좋...
낯선 땅에서 사랑과 성공을 꿈꾸는 군인과 의사가 ...
쌍용차,설날 특별 무...
이번 ‘설날 특별 무상점검 서비스’는 ...
랜드로버코리아, 개런티 60’...
라우라렌트카 젠틀밴, ‘포드...
볼보트럭코리아, 고객을 위한...
푸조 토탈 팀, ‘2017 다카르...
브라부스 Brabus 850 ...
브라부스가 강력한 수분의 메르세데스 벤츠의 대형 SU...
오프로드 팁, 강물을 건널...
트레일러, 견인 물리학의 3...
지프(JEEP)의 특별한 파킹,...
터보차저 관리요령, 예열과...
            인터넷신문 윤리강령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포바이포소개 제휴.광고문의
포바이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포바이포 뉴스]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535-23 남혜빌딩 3F
 등록번호 : 서울 아 02112    |    발행 . 편집 : 이정회
 TEL : 02-572-4448   |   FAX : 02-6442-4448   |   E-mail : 4x4@daum.net

Copyright(c) 포바이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