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바이포 : 현대자동차㈜가 새롭게 선보인 2017년형 에어로시티
2018년07월19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8-05-29 16:11:26
기사제보
로그인 회원가입
4x4 메인 > 자동차 > 국산차 > 현대자동차
Share Subscribe
2017년01월18일 14시1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현대자동차㈜가 새롭게 선보인 2017년형 에어로시티
첨단 안전사양을 한층 보강한 에어로시티

현대자동차㈜가 새롭게 선보인 ‘2017년형 에어로시티’는 국내 최초로 출입문 초음파 센서 및 끼임 방지 터치 센서 등 최첨단 안전사양을 적용하고 뒷문 구조를 개선하는 등 승하차시 승객 안전이 최우선으로 고려됐으며 승객과 운전자를 위한 다양한 편의사양이 추가된 것이 특징이다.
 
그동안 시민의 발인 시내버스에서 사각지대 승객사고, 문 끼임 등 안전사고가 끊이지 않고 발생함에 따라 현대차는 이를 최소화하기 위한 연구개발 활동을 지속 펼쳐왔다. 


 
 ‘2017년형 에어로시티’에 적용된 ‘출입문 초음파 센서’는 앞뒤 출입문 바깥쪽에 있는 승객을 자동으로 감지한 후 경보를 울려 운전자 사각지대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게 했다.
 
또 앞문에는 승객의 손발 끼임을 감지해 자동으로 문이 열리고 출발을 제한하는 ‘터치 센서’가 적용됐다. 뒤쪽 내리는 문에는 법규에 따라 센서가 적용돼 있지만 앞문에는 센서가 적용되지 않아 안전사고가 심심치 않게 발생해 왔다.
 
이와 함께 ‘2017년형 에어로시티’ 뒷문에는 옷자락이나 가방 끈이 걸려도 쉽게 빼낼 수 있도록 고무 부위에 회전형 구조를 새롭게 적용했다.
 
출입문 쪽의 아웃사이드 미러에는 LED램프를 추가해 버스가 정류장에 진입할 때 승객들이 보다 안전하게 대기한 후 승차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국내 시내버스 최초로 후방주차보조시스템을 적용해 차량 후진 시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전국에는 3만2천여대의 시내버스가 운행 중으로 금번 에어로시티의 안전사양 보강으로 시내버스 이용객들은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여행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탑승객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실내 편의성을 향상한 것도 ‘2017년형 에어로시티’의 특징이다

 

ⓒ 포바이포 뉴스 [http://www.4x4.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닛산.혼다]닛산, 2013 도쿄 ...
[4X4 시승기]BMW 3세대 X5 xDri...
[캠핑가이드]가을 오토캠핑 낭...
[4x4 에디션]독일 루마디자인, ...
[캠핑가이드]고삼지, 루어 낚시...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현대차, ‘넥쏘’ 예약 판매 개시 (2018-03-16 20:35:07)
이전기사 : 현대차, ‘2017 디트로이트 모터쇼’ 참가 (2017-01-12 09:47:11)
기아차, 업사이...
기아자동차가 오는 5월 충북 제천 소재 평산캠핑장...
하나티켓 , 고아...
하나투어(대표이사 김진국)의 티켓 예매 사이트 &l...
헬리녹스, 뉴에...
헬리녹스가 프리미엄 모자브랜드인 뉴에라와 컬래...
넥센타이어, 퍼플 서...
넥센타이어가 전세계 비즈니스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
페라리 테일러 메이드 나잇 ...
MINI , 고객 초청 피크닉 데...
포드코리아, ‘2018 포드 썸...
벤츠 스프린터 유로코치 럭셔...
랭글러 기반 픽업 스...
랭글러를 기반으로 한 픽업 스크램블러에 대한 몇가지...
오프로드 팁, 강물을 건널...
트레일러, 견인 물리학의 3...
지프(JEEP)의 특별한 파킹,...
터보차저 관리요령, 예열과...
            인터넷신문 윤리강령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포바이포소개 제휴.광고문의
포바이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포바이포 뉴스]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535-23 남혜빌딩 3F
 등록번호 : 서울 아 02112    |    발행 . 편집 : 이정회
 TEL : 02-572-4448   |   FAX : 02-6455-9790   |   E-mail : 4x4@daum.net

Copyright(c) 포바이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