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서울모터쇼, 렉서스

4차종을 포함한 총 11차종의 렉서스 모델을 전시
뉴스일자: 2013년04월07일 12시09분

도요타의 브랜드 렉서스는 28일부터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3 서울모터쇼’에서 아시아 프리미어 1차종, 코리아 프리미어 4차종을 포함한 총 11차종의 렉서스 모델을 전시했다.

또한 렉서스 콤팩트 하이브리드 CT200h와 프리미엄 크로스오버 올 뉴 RX의 F스포츠 RT 라인업을 새롭게 출시하고 판매에 들어갔다. 이번 모터쇼에서 렉서스 디자인을 보여주는 모델은 스포츠 쿠페 콘셉트 ‘LF-LC’로, 이 차는 한국인 디자이너 벤 장과 에드워드 리가 디자인에 참여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LF-LC는 퍼포먼스와 연비효율을 만족시키며 프리미엄 스포츠 쿠페가 가야 할 비전을 제시해 렉서스의 미래를 보여주는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이날 렉서스 수퍼카 LFA도 함께 공개됐는데 LFA는 4.8리터 10기통 엔진에 560마력의 퍼포먼스, 일명 ‘천사의 울음’으로 불리는 엔진음으로 유명하다.

LFA 유전자를 이어받은 F스포츠 라인업 CT200h F스포츠, 올 뉴 RX F스포츠(RX 350, RX 450h) 3차종은 모터쇼 이후 본격적인 국내 판매에 들어간다. 가격은 CT 200h F스포츠 4900만 원, 올 뉴 RX350 F스포츠와 RX 450h F스포츠는 각각 7450만 원, 8900만 원이다.

3세대 IS도 최초로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지난 1월 디트로이트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이후, 3월 제네바모터쇼를 거쳐 이번 서울모터쇼에서 아시아 최초로 공개됐다.

IS는 렉서스를 대표하는 콤팩트 스포츠 세단으로 이번 3세대 모델은 ‘세그먼트 최고의 드라이빙 즐거움’을 개발목표로 세웠다. 때문에 차체 강성을 최대한 끌어올리고 개발의 모든 요소를 퍼포먼스, 민첩한 핸들링, 정확한 응답성에 초점을 뒀다.

이전 세대에 비해 커진 차체와 극적으로 표현된 실루엣, 매끄러운 표면은 새로운 IS의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표현하고 있다. IS는 오는 6월 국내 출시를 계획하고 있으며, 가격은 4000만 원대 중반이 유력하다.






 

최명선 기자 chms01@hanmail.net


이 뉴스클리핑은 http://4x4.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