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시각장애인을 위한 생물 다양성 체험

호랑이, 북극곰 등 생물 표본을 직접 만져 볼 수 있는 기회 제공
뉴스일자: 2016년11월28일 10시20분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안영희)가 28일 충북시각장애인복지연합회 시각장애인 20여명을 대상으로 촉각, 청각, 후각으로 생물 다양성을 느낄 수 있는 체험·교육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한다.
 
이번 시범 운영은 시각을 제외한 여러 감각을 이용해 전시·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시각장애인에게 다양한 생물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부분의 전시관이나 박물관은 눈으로 보는 전시를 위주로 하기 때문에 시각장애인이 관람하기에 적합하지 않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쉽게 접합 수 없는 생물을 손으로 만져 보고 체험할 수 있는 ‘손으로 보는 생물 다양성’, 청각, 후각을 이용한 생물자원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아시아코끼리, 사자, 호랑이, 북극곰, 샴악어, 타조, 철갑상어 등 포유류 18종, 조류 6종, 양서파충류 7종, 어류 3종 등 총 41종의 생물표본 42점을 손으로 직접 만져볼 수 있다.
 
생물자원 교육 프로그램은 우리 주변에서 들을 수 있고 쉽게 접할 기회는 있는 새 소리, 양서류 울음 소리, 식물의 잎과 열매, 향기 등 우리 생활 속의 다양한 생물들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안영희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장은 “이번 프로그램 운영을 계기로 시각장애인에게 생물에 대한 이해와 접근 기회가 확대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전시관 관람에 소외되는 사회적 약자를 배려해 다양한 수요자 맞춤형 관람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4x4.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